• 응답자 중 절반 가까이가 소속 기업이 LGBT 친화적 근무환경 정책과 프랙티스 도입이 비즈니스 기회로 다가올 것이라고 여겨
  • 5명 중 3명은 재계가 LGBT 다양성과 포용성과 관련된 변화를 근본적이고 다급한 사안으로 여겨야 한다고 생각
  • 중국과 인도 지역 기업 임원들은 소속 기업의 LGBT 포용성이 크게 발전했다고 밝혀


홍콩 - Media OutReach - 2021년 1월 7일 - 아시아 지역은 성소수자인 레즈비언, 게이, 바이섹슈얼, 트랜스젠더(LGBT) 인권과 관련된 새로운 글로벌 격전지다. Manulife, Barclays, Nomura의 지원받아 만들어진 보고서 Pride and Prejudice: The next chapter of progress는 중국, 홍콩, 인도, 인도네시아, 일본, 싱가포르, 대만 등 7개 국가에 거주하며 직장 생활을 하는 정규직 직원 359명을 대상으로 한 서베이 결과를 담았다. 본 보고서는 보수적인 집단사고 방식이 여전히 만연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시아 지역 비즈니스 커뮤니티 내 LGBT 포용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.


서구 지역 기업들은 지난 수년 간 LGBT 인권 향상과 관련해 적극적인 역할을 맡아 왔으며, 이에 아시아 지역 역시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. 인도의 경우 직장인 가운데 LGBT 사원에 대한 다양성과 포용성이 크게 증대되었다고 답한 사람은 응답자 가운데 60%에 달한 반면, 인도네시아, 홍콩, 일본 지역 응답자 가운데 절반은 이와 관련해 진전이 없거나 미미한 정도라는 입장을 드러냈다. 직장인이 사내에서 성적 성향이나 성 정체성을 드러냄에 있어 여전히 우려가 존재하는 상황에서, 이처럼 지역별로 다른 상황은 그만큼 아시아 기업들이 충분히 LGBT 포용성을 확대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을 나타낸다.

 



아시아의 두 최대 국가인 인도와 중국은 LGBT 포용성과 관련된 본 연구의 각종 질문상에서 역내 리더인 것으로 나타났다. 지정학적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는 이들 국가 내 기업들은 젊고 역동적인 집단으로 선배 세대보다 LGBT 인권 향상에 더 적극적인 직원들의 생각과 궤를 함께 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. 중국과 일본이 LGBT 다양성과 포용성 확대에 나서면서 다른 아시아 지역 국가들이 이 같은 흐름에 동참할 수 있는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.


보고서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
Talk to Media OutReach today

Let Media OutReach help you achieve your communication goals. Send an email to info@media-outreach.com or click below. You will receive a response within 24 hours.

Contact us now